할머니 따라 음악실 갔다...홍도동 8세 드러머 화제
상태바
할머니 따라 음악실 갔다...홍도동 8세 드러머 화제
  • 이동연
  • 승인 2019.11.13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도동에 사는 8세 어린이가 할머니 따라 마을 음악실에 다니다 정식 레슨 없이 20일 만에 드럼을 연주하게 되어 화제다.

화제의 인물은 대덕구 대전동도초등학교에 다니는 유철민(1학년. 8세) 어린이로 최근 할머니가 마을 음악실(홍도동 소재)에 다니면서 데리고 다녔는데 유독 드럼에 관심을 보이면서 재능을 발견했다고 한다.

철민 어린이의 할머니 이복남씨는 “처음에는 혼자 박자를 맞추며 드럼 치는 흉내를 내더니 20일전부터 드럼 의자에 앉아 키를 잡고 치기 시작했다”며 “재능이 있다기 보다 손자가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니 그저 기쁘다”며 응원해주었다.

철민 어린이는 할머니가 좋아하는 트로드 연주를 좋아한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대전마을미디어, 친해지길바래!] 풀뿌리 마을미디어 1차 네트워크 모임 후기
  • 시니어를 위한 마을 신문, '태평마을 사람들' 16호가 발간되었습니다!
  • 천동초 선별진료소 설치 1천여명 검사 진행중